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ounghoon Kim

6.25

이시영 시인이 동족간의 비극적인 전쟁, 6.25 30주년에 동아일보(1984)에 게재한 시(詩)를 소개합니다.


삼십년


깊은 산 외로운 골짜기에

버려진 무덤 하나

풍우에 시달리고 세월에 깎여

작은 돌기만 남은

벌거숭이 무덤

6.25때 총 맞아 동료를 놓친

한 이름없는 북녘 병사의 것일까

돌아오지 않는 아들을 찾아 헤매다 쓰러진

어느 남녘의 어머니의 무덤일까

아무도 다니니 않는 적막 산길에 엎드려

해마다 봄이 오면 무덤가에 화사한 아기진달래를 피워

건너서 갈 수 없는 찬 벼랑을 불태운다

이편 저편 갈라선 온 민둥산을 불태운다


골짜기로 시작된 이 시는 전쟁의 아픔을 스산함으로 이끌어 갑니다. 무덤은 비극의 한 단면을 잘 표현해 주고 있으며, 그 무덤을 북녘 병사와 남녘의 어머니의 것으로 대비시키면서 동족상잔(同族相殘)의 비극을 한층 더 끌어올리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 시의 절정은 비극으로 마치지 않습니다.

봄의 소망을 심어주고 무덤가에 핀 진달래는 전쟁에서 쓰러진 이들의 희생들이 헛되지 않는 아름다운 결말을 꿈꾸게 하고 있습니다.


6.25의 동족간의 비극은 우리 민족에게 깊은 상흔(傷痕)을 남겼습니다. 그럼에도, 그 비극의 아픔에 머무르지 않으며, 무덤가에 핀 진달래와 같은 희생과 기도함으로, 아름다운 결말을 꿈꾸고 싶습니다.

건너서 갈 수 없는 찬 벼랑을 불태운다 / 이편 저편 갈라선 온 민둥산을 불태운다

우리교회가 지난 설립 60주년을 맞이하면서 기도가운데 북한선교회를 시작한지 10년이 되었습니다. 우리의 아름다운 강산에 그 날이 속히 임하기를 꿈꾸며 기도에 동참해 주시기를 바랍니다.


조회수 6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거라지도어의 교훈

저희 사택에 거라지 도어에 문제가 생겨 올라가지도 않고 내려가지도 않았었습니다. 이리저리들여다 보면서 제 나름대로 수리해 보려고 애를 썼지만, 손에 검은 윤활유만 잔뜩 묻히고는 소득이 없었습니다. 도어를 작동하게 하는 부품을 교체해야 할 것 같아서 수리 비용도 신경쓰였습니다. 어쩔 수 없이 기술자를 부르기로 하고, 도어기어를 풀어서 아예 문을 닫아놓았습니다

거리를 청소하는 꿈!

아침에 은겸이를 학교에 데려다주고 돌아올때에는 항상 같은 길로 옵니다. 그리고 비슷한 시간에 그 길을 따라 지납니다. 차량이 그리 많지 않아서 음악을 들으며 오는 그 시간은 나름 편안한 시간입니다. 그런데 돌아오는 길에 매일 제 눈에 들어오는 한 분이 있습니다. 거의 동일한 장소에서 봅니다. 처음 이삼일 동안 그분을 보았을때는 혹 홈리스(Homeless)가

사소한 일상속의 동행

매일 아침, 저는 막내아들을 학교에 데려다 줍니다. 둘만의 시간입니다. 짧지만 “함께”하는 시간이라서 참 좋습니다. 주로, 랩송(Rap Songs)을 듣는 경우가 많습니다. 제 막내아들은 흥얼거리며 따라하는데, 저는 도대체 무슨 말인지 알아듣지 못합니다. 하지만, 스피커를 통해 우퍼의 강력한 베이스를 들으며 저의 귀도 즐겁습니다. 아들과 세대의 차이를 뛰어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