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ounghoon Kim

아프지만 감사한 이야기(2)

오늘 아침부터 부산했습니다. 지난 주 토요일에 소천한 형제를 화장하는 날이었습니다. 아침에 부목사님과 그 집으로 가서 함께 기도하고 화장하는 곳으로 출발했습니다.

약간은 외진 곳에 위치한 Cremation Funeral Home에서, 그의 아내가 누른 버튼과 함께 그분의 시신이 담긴 관은 더 이상 보이지 않았습니다. 친구 둘이서 그 아내를 붙잡아 주었고, 이런 말 저런 말로 위로하고 있었습니다. 그리고는 그곳에서 마냥 남편 시신이 들어간 곳을 바라보면서, 한 시간동안 서 있었습니다. 때론 울기도 하고, 때론 친구들과 대화하면서 웃기도 했습니다.


저는 그 뒤에서 조용히 기다려 주었습니다. 잠깐이라도 예배를 드리며 위로하고 싶었지만, 허락이 되지 않아서 함께 있어주기만 했습니다. 저도 한 시간동안 한발짝도 움직이지 않고 그 자리에 서 있었습니다.

그의 아내는 그렇게, 사랑하는 남편에게 마지막 예의를 다하려는 듯했습니다. 저도 그 아내의 마음에 조금이라도 방해가 되고 싶지 않아서, 뒤에서 숨을 죽이고 기다렸습니다. 이젠 가야겠다고 할때까지 말입니다.

그곳에서 일을 하는 분이 기다리다 힘들었는지, 눈치를 주는 것 같았습니다. 우리도 그제서야 그 곳에서 나왔습니다. 그곳을 떠나기전, 그 아내에게 이런 위로의 말을 건넸습니다.


사람은 죽으면, 보이는 몸은 흙으로 돌아가지만, 주안에서 죽은 자는 그 영혼이 하나님의 품으로 돌아갑니다. 이제 이 땅에 그가 남겨놓은 것은, 당신의 기억과 마음에 사랑만을 남겨 놓았습니다. 그 사랑이 오늘 당신에게 이렇게 말할 겁니다. 더 이상 울지말고 이 세상을 잘 살아가라고... 딸과 함께 씩씩하게 살아가라고 말하고 있을 겁니다.

하나님의 품안에 있는 남편을 생각하며 감사하시고, 그가 남겨놓은 사랑을 기억하며 씩씩하게 사세요!

그리고는 함께 온 친구들과 함께 마지막으로 기도하고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만일 예수님을 믿지 않았다면, 그분을 위로한답시고, 알지도 못하고 확신도 없는 말들을 했을텐데...

예수를 믿어 하늘소망을 갖게 된 것이 얼마나 감사한지요! 그리고 제가 그 귀한 일을 하게된 것이 얼마나 큰 은혜인지요!

이번 일로 인해 많이 아팠지만, 그래도 참 감사한 일이었습니다!

조회수 12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거라지도어의 교훈

저희 사택에 거라지 도어에 문제가 생겨 올라가지도 않고 내려가지도 않았었습니다. 이리저리들여다 보면서 제 나름대로 수리해 보려고 애를 썼지만, 손에 검은 윤활유만 잔뜩 묻히고는 소득이 없었습니다. 도어를 작동하게 하는 부품을 교체해야 할 것 같아서 수리 비용도 신경쓰였습니다. 어쩔 수 없이 기술자를 부르기로 하고, 도어기어를 풀어서 아예 문을 닫아놓았습니다

거리를 청소하는 꿈!

아침에 은겸이를 학교에 데려다주고 돌아올때에는 항상 같은 길로 옵니다. 그리고 비슷한 시간에 그 길을 따라 지납니다. 차량이 그리 많지 않아서 음악을 들으며 오는 그 시간은 나름 편안한 시간입니다. 그런데 돌아오는 길에 매일 제 눈에 들어오는 한 분이 있습니다. 거의 동일한 장소에서 봅니다. 처음 이삼일 동안 그분을 보았을때는 혹 홈리스(Homeless)가

사소한 일상속의 동행

매일 아침, 저는 막내아들을 학교에 데려다 줍니다. 둘만의 시간입니다. 짧지만 “함께”하는 시간이라서 참 좋습니다. 주로, 랩송(Rap Songs)을 듣는 경우가 많습니다. 제 막내아들은 흥얼거리며 따라하는데, 저는 도대체 무슨 말인지 알아듣지 못합니다. 하지만, 스피커를 통해 우퍼의 강력한 베이스를 들으며 저의 귀도 즐겁습니다. 아들과 세대의 차이를 뛰어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