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ounghoon Kim

사무엘하 21:7-14

최종 수정일: 2023년 6월 14일


사울왕은 자기 소견에 옳다하여 열심을 낸 것이 하나님의 뜻과는 거리가 있었습니다.   기브온 사람들을 학살한 것이 오히려 이스라엘로 하여금 큰 기근을 만나게 한것입니다.  그 사실을 깨달은 다윗왕은 기브온 족속의 대표들을 만납니다. "우리가 어떻게 해야 속죄할 수있겠는가?" 그들은 말하길, 사울왕의 자손중에 일곱을 내어주면 그들의 목을 베어 달겠다고 대답합니다.  이에, 다윗왕은 요나단의 아들 므비보셋을 아꼈기 때문에 내주지 않았고, 사울왕의 두 아들(첩 리스바가 낳은 아들들)과 사울왕의 딸 메랍이 낳은 다섯 아들들을 내어주었습니다.  그 일곱명은 기브온 족속에 의해 죽임을 당하게 되었고, 하나님은 그 땅을 위한 기도를 들으셨고, 마침내 큰 기근이 멈췄습니다.  생각해보면, 큰 기근의 저주는 사울왕의 잘못이었지, 목베임을 당한 일곱명의 잘못은 아니었습니다. 그런데, 그들의 죽음으로 인해 이스라엘에게 내린 진노가 풀렸고, 이스라엘 백성들은 다시 살수 있었던 것입니다.  이 부분에서는 예수님을 생각나게 합니다. 그분은 우리를 대신해서 피흘리신 분이기 때문입니다. 그분의 잘못이 아닌데, 우리를 대신해서 피흘리심으로 우리 인생들을 지배했던 영원한 저주가 풀렸으며, 우리의 영적인 기근이 끝났고, 하늘로부터 내리시는 은혜의 비가 내렸으며, 하나님과 다시 화목하게 되었습니다.  그러므로 그 은혜를 받은 우리는 오늘 이렇게 살아야겠습니다.  "그러므로 우리가 그 은혜아래 있으니 죄를 지으리요. 그럴수 없느니라... 너희 지체를 부정과 불법에 내주지 말고 이제는 너희 지체를 의의 종에게 내어주어 거룩함에 이르라"[롬 6장에서].

조회수 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14일간의 사도행전묵상

1일: 그들이 다 성령의 충만함을 받고 성령이 말하게 하심을 따라 다른 언어들로 말하기를 시작하니라(2:4) 예수님이 승천하신후, 약 120명의 사람들은 마음을 같이하여 한 곳에 모여있었습니다. 오순절 날이 되었을때에, 한 사람 한 사람 각 사람위에 성령께서 임하셨습니다. 성령충만을 받은 그들에게 나타난 가장 큰 변화는 “담대함"이었습니다. 그들은 이전에

신명기 26:16

"오늘 네 하나님 여호와께서 이 규례와 법도를 행하라고 네게 명령하시나니 그런즉 너는 마음을 다하고 성품을 다하여 지켜 행하라" 야고보 사도의 말씀에, "너희는 도를 행하는 자가 되고, 듣기만하여 자신을 속이는 자가 되지말라"(약 1:22). 말씀을 듣고 행해야 하는데, 그러기 위해서는, "마음을 다하고, 성품을 다해서 지켜 행하라"고 말씀하십니다. 하나님

신명기 24:17

"너는 객이나 고아의 송사를 억울하게 하지 말며, 과부의 옷을 전당잡지 말라" 하나님은 약자 편에 계신 분입니다. 그래서 항상 약자를 보호하십니다. 하나님께선 우리에게도 그 하나님의 마음을 요구하십니다. "너희도 내 마음 같아라!" 약자는 사회적인 약자만을 말하지 않습니다. 심리적인 약자들도 포함됩니다. 사람과 현실에 깊은 상처로 괴로워하는 이들, 외로운

コメント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