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ounghoon Kim

교회설립69주년

최종 수정일: 2020년 10월 13일


오늘 교회설립69주년에, 우리교회를 20년 넘게(1983-2005) 사역하셨던 조영진 감독님이 오셔서 설교하셨습니다. 교회앞에 놓인 풍랑을 설명하셨습니다. 코로나바이러스의 풍랑, 한인이민사회가 마주한 풍랑, 그리고 교단분리문제의 풍랑, 그리고, 어떤 분의 말씀처럼, 한인교회마다 1.5세와 2세의 현실을 어떻게 마주할 것인가, 또 하나의 풍랑까지...

정말로, 그 어느것 하나, 명확한 길이 보이지 않습니다. 짙은 안개를 헤쳐나가듯, 그저 걷고있는 발끝만 보일 뿐입니다. 그래서 주님이 더욱 필요하다 생각했습니다. 그분께 인도하심과 이끄심을 구하는 기도가 필요했습니다.

이런 생각을 하니, 오늘 기쁘고 감사한 날이지만, 마치 월요일 출근을 앞둔 주일밤의 마음처럼, 알수 없는 답답함이 저를 누르고 있습니다. 염려하고 걱정하는 것이 정말 아무런 능력이 없음을 알면서도 말입니다. 그리고 믿는이의 결론도 잘 알면서 말입니다.

예, 우리가 마주할 거센 풍랑앞에서, 우리교회를 지켜주시고, 저를 인도해 달라는 기도만 하게 됩니다. 그 방법만이 거센 풍랑을 잔잔케 할 수 있음을 믿고, 또 그 믿음으로 나아가기를 원합니다. 살아계시고 능하신 하나님을 찬양합니다!


조회수 9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거라지도어의 교훈

저희 사택에 거라지 도어에 문제가 생겨 올라가지도 않고 내려가지도 않았었습니다. 이리저리들여다 보면서 제 나름대로 수리해 보려고 애를 썼지만, 손에 검은 윤활유만 잔뜩 묻히고는 소득이 없었습니다. 도어를 작동하게 하는 부품을 교체해야 할 것 같아서 수리 비용도 신경쓰였습니다. 어쩔 수 없이 기술자를 부르기로 하고, 도어기어를 풀어서 아예 문을 닫아놓았습니다

거리를 청소하는 꿈!

아침에 은겸이를 학교에 데려다주고 돌아올때에는 항상 같은 길로 옵니다. 그리고 비슷한 시간에 그 길을 따라 지납니다. 차량이 그리 많지 않아서 음악을 들으며 오는 그 시간은 나름 편안한 시간입니다. 그런데 돌아오는 길에 매일 제 눈에 들어오는 한 분이 있습니다. 거의 동일한 장소에서 봅니다. 처음 이삼일 동안 그분을 보았을때는 혹 홈리스(Homeless)가

사소한 일상속의 동행

매일 아침, 저는 막내아들을 학교에 데려다 줍니다. 둘만의 시간입니다. 짧지만 “함께”하는 시간이라서 참 좋습니다. 주로, 랩송(Rap Songs)을 듣는 경우가 많습니다. 제 막내아들은 흥얼거리며 따라하는데, 저는 도대체 무슨 말인지 알아듣지 못합니다. 하지만, 스피커를 통해 우퍼의 강력한 베이스를 들으며 저의 귀도 즐겁습니다. 아들과 세대의 차이를 뛰어

Comments


bottom of page